티스토리 뷰

조선구마사 재방송 다시보기 등장인물 인물관계도 출연진 줄거리 몇부작 방송시간 편성 정보





목차

    조선구마사 재방송 다시보기

     

    조선구마사는 SBS에서 2021년 3월 22일부터 방송하는 월화드라마이다. 정확한 명칭은 조선구마사 괴력난신의 시대이다. 16부작으로 방송될 예정임며 매주 월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정복하려는 악령과 이에 맞서 백성을 지키려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액션 사극 드라마이며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김동준 주연이다.

     





    조선구마사 재방송 다시보기는 SBS와 SBS 공식 홈페이지 및 기타 케이블 채널에서 볼 수 있으며 OTT 플랫폼인 웨이브를 통해서도 다시보기가 가능하다. 넷플릭스에서는 방송되지 않는다.

     

    티빙, 넷플릭스, 왓챠와 같은 OTT 플랫폼의 요금 및 동시 사용인원, 사용 플랫폼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아래에서 확인 가능하다.

     

    https://bit.ly/TV_Replay_Dasibogi

     

    TV 다시보기 재방송 드라마 예능 영화 다시보기 할 수 있는 곳

    ◎ TV 다시보기 재방송 드라마 예능 영화 다시보기 할 수 있는 곳 최근들어 집에서나 스마트폰으로 다양한 영상을 볼 수 있게 된거 같다. 물론 유튜브라는 막강한 플랫폼이 있지만 본방송

    variety.fundog.xyz





    또한 유튜브를 통해서도 조선구마사의 다양한 부가 영상 및 예고편 등을 확인 할 수 있어 엑소시즘 드라마를 좋아하는 팬들은 벌써부터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조선구마사 기획의도

     

    태백성(太白星)이 낮에 나타나기를 3일 동안 하였고, 

    밤에 부엉이가 창덕궁(昌德宮) 서쪽 모퉁이에서 우니, 

    일관(日官)이 기양(祈禳)하기를 청하였다.

     

    - 태종실록 21권, 태종 11년 1월 26일 정해. 1411년.

     

     

    부엉이가 창덕궁(昌德宮) 인정전(仁政殿)에서 우니, 

    해괴제(解怪祭)를 행하라고 명하였다.

     

    - 태종실록 21권, 태종 11년 2월 16일 정미. 1411년.

     

     

    태종은 부엉이가 죽은 자의 망령이라고 하여, 

    몇 번이나 궁을 옮기거나

    부엉이를 쫓아내는 해괴제를 여러 차례 지냈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만약 그 부엉이가 상징하는 것이 다름 아닌 생시였고 악령이었다면?

    이라는 상상에서 출발한 이야기다.

     

    나라를 위한 선택이라 자신했으나, 

    마음 한 켠의 불안함을 가진 채 악령과의 싸움을 시작한 아버지 태종,

    죽은 자들이 살아나는 기이한 현상을 목도한 후 의문을 갖게 된 충녕대군,

    조선의 차기 군주가 될 수 있는 이는 자신뿐이라 자부했지만 

    악령의 등장 이후 자신의 위치가 흔들릴 수 있음을 깨달은 양녕대군,

    여기에 조선팔천으로 살아야 했던 벼리와 사당패들이 합류하며

    각자의 신념을 지키기 위한 기묘한 동행이 시작된다.

     

    부활한 악령과 생시들로부터 나라를 지키기 위한 산자들의 전쟁을 그려내는

    조선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지배하려는 악령과

    가장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한 인간들의 싸움이 펼쳐진다!!

     





    조선구마사 포스터

     





    조선구마사 등장인물

     

    태종

    감우성

    이름은 이방원. 조선의 3대 임금.

     

    철의 군주. 

    왕권 강화를 위해 가족과 동료마저 희생시킬 만큼 냉정한 인물.

    강력하고 위대한 나라를 만들어 가는데 장애가 된다면, 

    어떤 희생도 감수할 인물이다.

     

    아버지 이성계를 대신해서, 

    자신의 손에 피를 묻혀 조선을 세웠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마음속 깊은 곳에 자신이 행한 

    피의 도륙에 대한 죄의식이 남아있다.

     

    무고한 백성들이 목숨을 잃게 된 함주성 참화 이후,

    태종은 악령의 수괴인 아자젤을 행궁에 완벽하게 봉인했다.

    그곳에서 벌어졌던 참화의 진실마저도.

     

    이제 모든 싸움은 끝났고, 

    무사히 왕위 계승을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자신은 그렇지 못했기에 자식만큼은 

    명분에 맞는 장자 계승을 절실히 원했다.

    하지만, 아직 양녕이 이 나라를 이끌어갈 

    왕재인지 확신이 들지 않는다.

     

    평화를 되찾았다고 생각했던 것도 잠시,

    봉인되어 있던 아자젤이 다시 깨어나며 

    조선은 혼돈에 휩싸인다.

    이에 태종은 서역신부를 데려와 생시들을 

    다시 한 번 발본색원하려고 하지만,

    이미 생시는 궁궐 깊숙이까지 침투하고...

    사랑하는 막내아들인 강녕이 침습되는 상황이 벌어지고 만다.

     

    태종은 이제 악령의 수괴인 아자젤과 

    마지막 싸움을 벌이기로 한다.

    아자젤과의 마지막 싸움은 자신의 몫이어야 한다. 

    어떤 희생이 있더라도...! 

     





    충녕대군

    장동윤

    이름은 이도. 태종의 셋째 아들.

     

    타고나기를 천재로 태어난 탓에 하고 싶은 것도 많았지만,

    할 수 없는 것 역시 많아서 늘 마음이 급했다.

    타고난 성정은 다정다감했고, 잔인한 것을 싫어했다.

    모든 천지사물은 존재의 이유가 있다고 믿었기에 

    빈부와 귀천의 차이 없이 대할 수 있는 깨어있는 자였다.

     

    일국의 왕자로 태어났지만, 그것이 마냥 행복을 주지 않았다.

    자신이 왕권을 위협하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을 

    끊임없이 증명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 삶, 

    그것이 조선의 셋째 대군에게 주어진 삶이었다.

     

    대신 ‘공부’를 취미 삼고 ‘독서’를 특기 삼아 

    지식에 대한 욕망을 채워나갔다.

    성리학을 익히며 나라의 질서는 머리에, 

    인간의 도리는 몸에 새겼다.

    기록은 충녕의 습관이다. 

    신기한 것,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모두 기록해놓은 세필첩이 

    충녕에게는 가장 귀중한 재산일 지도 모른다.

     

    아버지 태종을 몰래 따라간 박석고개에서 

    괴력난신을 두 눈으로 목격한 충녕은

    동생인 강녕대군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 

    구마사제인 요한 신부를 한양으로 무사히

    인도해야 하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다.

    한양으로 향하던 중,

    생시에게 당할 뻔한 충녕 앞에 나타난 

    의문의 사당패들이 목숨을 구해주고,

    충녕은 이들과 함께 사지를 통과하는 기묘한 동행을 시작한다. 

     





    양녕대군

    박성훈

    이름은 이제. 태종의 첫째 아들이자 왕세자.

     

    천상천하 유아독존. 

    자신감과 독선으로 무장했지만,

    사실은 아버지에게 인정받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불안이 큰 인물.

    태종이 위로 세 아들을 잃고, 세 딸을 낳은 후 얻은 아들이라

    극도의 사랑과 관심 속에 자랐다.

    권력 지향적이며 화끈한 성향의 다혈질로 

    사냥과 검술, 궁술에도 능하다.

     

    어렸을 때는 반듯한 세자로 살아보려고도 했고,

    아버지 태종의 마음에 들어보려 노력도 했지만, 항상 역부족이었다.

    그래도 반드시 적장자에게 나라를 물려주겠다는 

    태종의 비호 속에서 양녕은 다른 방식으로 비뚤어진다.

     

    사랑은 자신의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었다.

    마치 이것만은 빼앗기지 않겠다는 발악처럼, 

    양녕은 자신의 첩 어리에게 온 마음을 준다. 

    어쩌면 어리를 사랑한 것이 아니라 어리를 사랑하고 있는 자신을

    사랑했을 지도 모른다.

     

    어릴 적 충녕과는 사이가 좋아서 그에게 거문고를 배우기까지 했다.

    하지만 한양 도성에 전대미문의 사건이 발생하기 시작한 뒤, 

    자신은 모르는 진실에 한 발짝 더 앞서가 있는 동생 충녕이 

    점차 정적으로 보이기 시작한다.

     





    원명왕후

    서영희

    태종의 아내. 양녕, 충녕, 강녕의 어머니.

     

    당대 최고의 권세가인 민씨 집안의 딸로 태종에게 시집와,

    친정아버지 및 동생들과 힘을 합쳐 

    그를 왕으로 만드는 데 크게 기여한다.

    태종 집권 후, 친정 식구들이 남편의 손에 목숨을 잃는 

    모진 시간을 겪어낸 뒤 남은 인생은 자식들을 지키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기로 한다.

     

    어릴 때 외갓집에서 자란 양녕에 대한 애정이 크고,

    집안에 몰아닥친 피바람을 잊게 해준 

    귀염둥이 막내 강녕대군을 특별히 총애한다.

    그렇게 한 세월 살기로 마음을 다졌는데...

    태종이 제거했다고 믿었던 괴력난신이 

    다시 출몰하고 강녕이 생시에게 당하자,

    그동안 짓눌렸던 분노가 폭발하고 만다.

     

    어리

    이유비

    양녕의 첩.

     

    조정 관리의 첩이었지만, 양녕의 애첩이 되어 

    그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는 인물.

     

    고운 외모와는 달리 대장부 같은 배짱으로 

    양녕을 쥐락펴락하는 조선 판 팜므파탈

    조선을 자신의 발아래 두겠다는 큰 욕망을 품고 있는 여인이다.

     





    벼리

    김동준

    백정 겸 사당패 살판쇠.

     

    조각 같은 얼굴, 날렵한 몸매.

    어릴 때부터 백정으로 손가락질 받으며 자라,

    외로움과 울분이 뼛속까지 박힌 아웃사이더. 

    반항과 삐딱선의 아이콘.

     

     

    살판 재주가 뛰어난 만큼 몸이 날래고, 검술에도 능하다.

    언행이 험악하지만 한번 마음을 내주면 

    무한한 애정을 퍼붓는다.

    자신의 친부모가 누구인지는 모르나, 

    막치가 갓 태어난 자신을 키워줬다고 알고 있다.

     

    막치의 강권에 사당패를 따라다니며 

    전국 팔도를 떠돌게 되었다.

    내심 막치는 벼리가 무화와 좋은 곳으로 

    떠나길 바라는 마음이었지만,

    벼리는 매번 막치와 채이 곁으로 돌아왔다.

    국무당 도무녀인 무화와 함께 신분차별로 

    지긋지긋한 조선을 떠나 새로운 삶을 사는 게 목표지만, 

    마음처럼 쉽지가 않다.

     

    충녕과 함께 생시와 맞서 싸우며, 

    세상과 민초들에 대한 시각을 열어준다.

     





    무화

    정혜성

    국무당의 도무녀

     

    성리학의 나라를 기치로 이방원이 무당과 불교를 탄압할 때,

    원명에 의해 홀로 살아남았다.

    수장된 가족들에 대한 트라우마 때문인지 

    혹은 정말 신이 도와준 덕분인지,

    일곱 살 때부터 신기가 돌았고 

    열 살이 되던 해에 꼬마 만신이 되었다.

    이에 원명은 무화를 국무당 무녀로 키웠다.

     

    그러던 중, 굿당에 올릴 돼지를 구하러 갔던 

    도축간에서 벼리를 만났고,

    둘은 자연스럽게 서로를 마음에 담았다.

    전국을 떠돌면서 공연을 하는 벼리를 통해서 

    서역세상의 소식을 접했고

    그와 함께 신분의 높낮이가 없는 세상으로 

    떠나는 것을 꿈꾸기도 했지만

    생명의 은인인 원명을 위해서 

    위험천만한 대수대명을 대신한다. 

     





    혜윰

    금새록

    살판쇠.

     

    벼리와 같이 살판을 뛰는 동료.

     

    혼자였던 자신을 무심하게 툭! 챙겨주는 벼리가 첫사랑이었다.

    하지만, 왕자인데도 사지로 보내진 

    충녕의 처지가 안쓰러워 어쩐지 마음이 쓰인다.

    생시들이 달려들 때 제 한 몸 지키기 버거워 보이는데도 

    혜윰을 돌아보는 충녕과 자꾸 눈이 마주친다.

     

    괴력난신과의 싸움에서 끝까지 충녕과 벼리의 옆을 지킨다.

     

    조선구마사 관련 기사

     

     

    '조선구마사' 감우성→이유비, 비장한 캐릭터 포스터 '시선압도'- 스타뉴스

    한국형 엑소시즘 판타지 사극 "조선구마사"가 독창적 세계관을 완성할 비범한 캐릭터들의 출격을 알렸다.SBS 새 월화드라마 &qu...

    star.mt.co.kr

     

     

    '조선구마사', 좀비물과 무엇이 다른가 | 텐아시아

    '조선구마사', 좀비물과 무엇이 다른가, 태유나 기자, 드라마 뉴스

    tenasia.hankyung.com

     





     

    '조선구마사' 신경수 감독 "악령 조종받는 생시, 좀비와 차별화"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SBS 새 월화드라마 '조선구마사'의 첫 방송을 앞두고 연출을 맡은 신경수 감독이 새로운 사극을 예고했다

    www.newsis.com

     

     

    '조선구마사', '엑소시즘'가미한 독창적 세계관...사극의 변신 - 시사포커스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한국형 판타지 사극 ‘조선구마사’가 독창적 세계관을 완성할 비범한 캐릭터들의 출격을 알리며 기대감을 높였다.14일 제작진 측은 오는 22일 방송되는 SBS 새왈화극

    www.sisafocus.co.kr





    조선구마사 여담

     

    장동윤, 김동준은 SBS 드라마에 처음으로 출연한다. 감우성은 키스 먼저 할까요? 이후 3년 만에 SBS 월화드라마에 복귀했다. 박성훈과 신경수 PD는 쓰리 데이즈, 육룡이 나르샤로 3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다. 

    박성훈은 질투의 화신 이후로 5년만에 출연한다. 박계옥 작가는 철인왕후 종영 이후 단 1개월 만에 바로 새 드라마를 집필하게 됐다. 철인왕후와 마찬가지로 YG가 제작한다. 롯데컬처웍스는 조선생존기에 이어서 사극을 다시 한 번 제작하게 되었다.

    액션 사극이라는 장르 탓인지 주요 배우들의 부상이 계속 나오고 있다. 2020년 12월 29일, 장동윤이 전남 담양 일대에서 조선구마사 촬영 도중 낙마 사고를 당해 왼쪽 팔꿈치에 부상을 입었다. 사고 즉시 병원으로 후송되어 응급 치료를 받았으며, 30일의 정밀 검사를 받았다. 이로 인해 조선구마사 촬영이 일시적으로 중단 되었다. 이 때문에 장동윤은 2020 SBS 연기대상에 시상자로 출연하였으나 팔의 부상으로 깁스를 한 채 출연하였다. 이어 2021년 2월 26일에도 이유비가 세트촬영 도중 발목 인대를 다치는 부상을 당했고, 이로 인해 촬영이 2주 스톱되었다.

    이상 조선구마사 재방송 다시보기 등장인물 인물관계도 출연진 줄거리 몇부작 방송시간 편성 정보 였다.

    댓글
    댓글쓰기 폼